경북도립대 신임 총장에 김상동 前경북대 총장 임명

경상북도는 정병윤 경북도립대 총장의 4년 임기가 오는 28일로 만료됨에 따라 23일 제8대 경북도립대학교 총장에 김상동 전(前)경북대총장을 임명했다.

김 신임 총장은 3월 1일부터 2024년 8월까지 3년 6개월간 근무하게 된다.
김 총장은 경북고, 경북대 수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에서 석사학위를, 미국 위스콘신주립대에서 이학박사학위를 취득하였으며, 이후 경북대 수학과 교수, 기획처장, 총장을 역임하는 등 우리나라 최고의 교육 및 행정전문가이다.

제18대 경북대총장 재임 시 지방대학의 위상이 하락하는 시기에 경북대를 세계 대학 영향력 평가에서 국립대 1위, 세계 99위의 성과를 거둬 세계 100대 대학에 진입시켰다. 경북도립대학교는 경북에 부족한 우수 전문인력을 공급하기 위하여 1997년 개교했다. 현재까지 축산과 등 12개 학과에서 7722명의 졸업생을 배출하는 등 경북의 중추 교육기관 역할을 해오고 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신임 총장을 임명하면서 “혁신과 변화를 통해 경북도립대를 경북 인재양성의 최고 전문기관으로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김상동 신임총장은 “입학가능 학생 수가 급격히 줄어드는 등 대학의 존립이 걱정되는 이 어려운 시기에 경북도립대 총장을 맡게 되어 어깨가 무겁다”며 “중장기발전계획을 수립하는 등 경북도립대의 발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