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단계서도 학교·가정서 대면 수업 가능
장애 학생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매일 등교…특수학급 인력 지원

특수학교와 일반 학교 특수학급에 다니는 장애 학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매일 등교할 수 있다.

교육부는 다음 달 새 학기를 앞두고 특수학교와 일반 학교 특수학급의 등교 수업 지원을 강화하는 '2021년 새 학기 대비 장애 학생 교육 지원 방안'을 23일 발표했다.

신학기 특수학교와 특수학급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등교 밀집도 기준에서 제외돼 등교 수업을 원칙으로 한다.

구체적인 등교 방식은 지역별 코로나19 감염 추이 등을 고려해 학교에서 결정한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 조정되면 일반 학생들의 수업은 모두 원격으로 전환되지만, 장애 학생들은 학교나 가정에서 1대1 혹은 1대2 대면 교육을 받을 수 있다.

기저질환 등으로 등교 수업을 희망하지 않거나 수업 참여가 불가능한 경우에는 대체 학습자료를 제공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특수학급의 안정적인 학사 운영을 위해 초등학교 특수학급에 한시적으로 기간제 교원 374명을 임용해 지원한다.

아울러 대학과 연계해 예비 특수교사 약 700명을 유치원, 초·중·고 특수학급에 투입해 교육활동을 지원하도록 할 방침이다.

돌봄 운영과 관련해 교육부는 특수학교에서 돌봄이 필요한 모든 학생에게 긴급돌봄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일반 학교 특수학급의 경우 돌봄 참여 지원 인력을 확대하고 지역사회 방과 후 활동 제공기관 등과 돌봄을 연계해 운영하기로 했다.

교내 확진자가 발생하거나 지역 집단 감염이 발생해 등교가 중지될 경우에도 보건복지부, 지방자치단체 등과 연계해 장애 학생들의 돌봄을 지원할 계획이다.

새 학기 방역 관리를 위해서는 학교별로 개학 후 2주간 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하고 특수학교 방역 인력을 확대한다.

장애 학생 원격 수업을 위해 교육부는 화면 조작 보조기기, 대체 텍스트, 실시간 자막 지원, 음성 재생 속도 제어 등의 서비스가 가능한 원격 교육 플랫폼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

가상(VR)·증강(AR)형 체험 학습자료, 가정 내 양육 지원을 위한 학부모 학습자료 등 약 70종의 맞춤형 학습자료도 개발한다.

인공지능(AI) 기반 음성 인식 자막 지원 프로그램과 특수학교 체험 교실(30개교), 체험 버스(2대)를 운영해 원격 수업 개선에도 나선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부적응 행동이 증가한 장애 학생을 위해 행동 중재 지원센터 5개소를 구축하고 행동 중재 전문가를 양성하는 한편 가정과 연계한 행동 중재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