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을 오는 26~27일쯤 결정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3일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금요일(26일) 또는 토요일(27일) 정도 생각 중인데 내일 정례브리핑 때 정확히 공지하겠다"고 했다.

현행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는 오는 28일 종료된다. 앞서 정부는 거리두기 종료 시점 2~3일 전까지는 새 거리두기 조정안을 확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직계가족 모임을 제외한 전국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가 유지되고 있다. 이번 거리두기 조정안에 이 조치에 대한 조정도 포함될지 관심이 모인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손 반장은 "내일부터 환자가 다시 증가할 것 같고 글피까지 증가 추이가 어느 정도까지 갈지 봐야한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