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간 6천여 명 참여해 11억 원어치 선결제
전주 중소기업인들도 속속 '착한 선결제 캠페인' 동참

전주 지역 중소기업인들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벼랑 끝에 내몰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동참했다.

전주시 중소기업인연합회와 연합회 내 6개 협의체는 23일 전주시청에서 '전주형 착한 선결제 운동 & 지역 선순환 경제 캠페인 동참 협약식'을 가졌다.

6개 협의체는 전주 공단협회, 전주시 여성 기업인협의회, 전주지식산업센터 관리단 협의회, 전주시 이전 및 투자기업 융합협의회, 바이 전주 우수업체 협의회 등이다.

이들 기관은 착한 선결제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지역 제품 구매 촉진 활동도 펼치키로 했다.

시는 300여 개 기업으로 구성된 전주시 중소기업인연합회를 비롯해 168개 회원사로 꾸려진 6개 협의체가 착한 선결제 운동에 동참하면 지역경제에 더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1월 하순 시와 출연기관·산하단체 임직원들로부터 시작된 이 캠페인에는 한국·민주노총과 지역 기업, 혁신도시 이전기관, 민간·자생 단체, 언론계, 여성·사회복지단체, 어린이집 운영자 등 각계각층의 동참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시민들은 동네 마트, 자동차 수리점, 이·미용업체, 음식점 등에서 10만∼30만원을 미리 결제하고 영수증과 선결제 쿠폰을 찍어 인증하는 방식으로 선결제 대열에 합류하고 있다.

캠페인이 시작된 1월 20일 이후 한 달만인 지난 19일 6천5천여 명이 총 11억원어치를 선결제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