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교육청, 새 학기 등교수업 확대 방안 발표
울산 유·초1∼2·고3 거리두기 2단계까지 매일 등교

울산 각급 학교의 등교 수업이 올해 새 학기부터 확대된다.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은 23일 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사 운영 방안과 방역 대책을 발표했다.

올해 학사 일정은 개학 연기 없이 3월 시작한다.

유치원생, 초등학교 1∼2학년, 고등학교 3학년, 특수교육 대상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매일 등교한다.

특히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1∼2학년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까지 학교 밀집도 원칙에서 제외한다.

돌봄과 기초 학력 지원이 필요한 학생, 중도 입국 학생 등 별도 대면 지도가 필요한 경우에도 밀집도 원칙에서 예외로 한다.

중학교 1학년과 고등학교 1학년은 새 환경 적응과 교우 관계 형성을 위해 가급적 3월 초 우선 등교를 권장한다.

소규모 학교, 특수학교, 특수학급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까지 밀집도 원칙 적용 여부를 학교 자율로 결정하게 한다.

소규모 학교 기준은 전교생이 300명 초과 400명 이하이면서 학급당 학생 수가 25명 이하인 학교로, 지난해보다 확대했다.

유치원은 지난해와 같이 60명을 유지한다.

이에 따라 전체 437개 학교 중 180개 학교는 전면 등교가 가능하다.

유치원 188곳 중 86곳, 초등학교 121곳 중 45곳, 중학교 64곳 중 22곳, 고등학교 58곳 중 21곳, 특수학교 4곳, 각종학교 2곳이다.

시교육청은 학생 발열 체크와 거리두기 수칙 실천 지도 등의 역할을 하는 방역 자원봉사자를 352개 학교에 1천93명 지원한다.

급식 인력 지원을 신청한 242개 학교에는 급식 도우미를 1명씩 배치하고, 보건 업무 도우미도 학교당 1∼2명씩 모두 200명 배치한다.

개학 전에는 방역 물품 비치 상황 점검과 사전 방역을 하고, 개학 후에는 2주간 학생 건강 상태 특별 모니터링 기간을 운영한다.

기숙사 운영 14개 학교 학생을 대상으로는 입소 전 PCR(유전자 증폭) 검사를 한다.

시교육청은 원격 수업 질을 높이기 위해 초등학교는 담임 교사와 전담 교사가 1일 1회 이상 쌍방향 수업을 하고, 학생 건강·학습 상태 확인을 위한 실시간 조·종례도 운영하도록 한다.

중·고등학교는 교과별 주 1회 이상 쌍방향 수업을 원칙으로 하고, 주 1시간 편성 교과는 격주로 1회 이상 쌍방향 수업을 하도록 한다.

상반기까지 100억여원을 들여 전 초·중·고와 특수학교 일반 교실, 고등학교 특별교실에 학교 무선망을 구축한다.

교원용 노트북 지원, 고등학교에 스마트 패드 지원, 학교 홈페이지 저장 공간·학교 통합 서버 공간 확대 등도 시행한다.

이 밖에도 취약계층 학생 지원을 위해 시교육청에 교육복지 총괄팀을 신설하고, 강북·강남교육지원청에서 '교육복지안전망센터'를 운영한다.

노옥희 교육감은 "학생들 안전을 위해 철저하고 빈틈없는 방역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우리 아이들이 학교에서 당연히 누려야 할 일상을 되찾아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