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에 공장 기계 점검하다 참변…현장에 안전관리자 없어
인천서 또 컨베이어벨트 끼임 사고…50대 근로자 사망(종합)

인천 한 공장에서 50대 남성이 야간 근무 중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숨졌다.

23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등에 따르면 이날 0시 30분께 인천시 서구 오류동 한 순환골재 공장에서 중국 동포 A(54)씨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였다.

이 사고로 A씨가 팔과 목 등을 크게 다쳐 현장에서 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A씨의 동료 근로자들과 함께 그를 기계에서 빼냈으나 이미 숨진 상태였다.

사고 당시 A씨는 공장 내 컨베이어 벨트에 끼인 이물질 제거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컨베이어벨트는 콘크리트 등 건설폐기물을 잘게 부스러뜨린 뒤 자석을 이용해 철근을 골라내는 '자력선별기'와 연결돼 있다.

공장 운영업체는 건설폐기물을 분쇄한 뒤 철근, 모래, 자갈 등을 분리해 다시 판매하는 곳으로 파악됐다.

A씨는 업체에 소속돼 6개월가량 해당 공장에서 근무해왔다.

사고 당시 해당 공장에서는 A씨 이외에도 10여명이 함께 야간 근무를 하고 있었으나 안전관리자는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공장은 근로자들의 교대 근무로 주야간에 모두 가동해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 시신 부검을 의뢰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당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28일에도 80대 근로자가 컨베이어 벨트에 끼여 사망했다.

이 근로자는 한 폐기물처리업체 공장에서 청소작업 중 컨베이어 벨트 위에 올라가 있다가 갑자기 기계가 작동하면서 사고를 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