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과학수사 자문위원 위촉…아동학대 등 분석 강화

경찰청은 23일 제5회 과학수사 자문위원 위촉식을 개최했다.

자문위원은 5개 분야(법제도·법의학·법과학·법공학·법심리) 110명으로 이뤄졌다.

이중 신규 위원은 범죄심리 전문가인 표창원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법의학자인 유성호 서울대 교수 등 31명이다.

경찰청은 아동학대 사건, 미제사건, 안전사고 등을 더 과학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관련 대학·관계기관의 추천을 받아 위촉했다고 전했다.

자문위원들은 경찰의 과학수사 관련 제도·장비 도입에 전문지식을 제공하고 중요한 사건·사고 수사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과학수사를 통한 객관적인 증거 확보로 수사의 신뢰성을 높여야 한다"며 자문위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조언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