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충주시는 올해 18억5천만원의 한강수계기금을 확보해 수변구역 주민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충주시 한강수계기금 18억5천만원 확보…수변구역 지원

이는 지난해보다 7천만원 늘어난 금액이다.

충주시는 이 기금으로 한강수계 수변구역으로 지정된 앙성면 단암리 의암마을 등 충주호 조정지댐 하류 마을 29곳에 소득증대 사업비 10억3천만원, 복지증진 사업비 5억6천만원을 지원한다.

또 1999년 수변구역 지정 이전부터 토지를 소유하고 거주 중인 직접지원 대상자 409명에게 재산 규모 등을 고려해 2억5천만원을 차등 배분한다.

김두찬 충주시 환경수자원과장은 "한강수계기금을 효율적으로 운용해 수변구역 지정으로 각종 제약을 받는 주민들의 생활 안정과 소득 증진을 돕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