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시민단체 "미군기지 반환부지 인체 위해성 높아"

대구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대구안실련)은 반환이 결정된 대구 캠프워커 미군기지 헬기장 부지의 위해성 평가 결과, 발암 확률 등 인체 위해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대구안실련은 "캠프워커 반환 부지에 대한 환경부 위해성 평가보고서를 입수한 결과, 토양에서 발암위해도와 비발암위해도가 기준치보다 높아 오염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또 "해당 보고서에서 주거지역 거주자 발암위해도(국내 안전 기준 10만분의 1∼100만분의 1)가 1만분의 2.2로 산정됐다"며 "주거지역 어린이, 성인에 대한 비발암위해도는 기준치보다 각각 19배, 17배 높았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반환 부지가 주거지역 외에 사무실이나 건설 현장으로 쓰일 때도 근로자에게 건강상 위해가 있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발암위해도는 인체에 암을 유발할 확률, 비발암위해도는 질병 등 건강상 위해가 생길 확률을 각각 말한다.

단체는 "위해성 평가보고서는 반환 부지 내 환경오염 물질이 인체에 어떻게 노출되고 독성은 어느 정도인지 평가한 것인데, 정부와 대구시가 그동안 이를 공개하지 않은 이유를 묻고 싶다"며 "평가에서 제외된 지하수 오염원에 대한 위해성 평가도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이 단체는 캠프워커 반환 부지에 대한 환경부 환경조사 보고서를 공개해 토양 등에서 석유계총탄화수소(TPH)를 비롯해 여러 오염물질이 기준치를 초과했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