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중앙부처 공무원 정원 73만5천909명 '역대 최다'
보호관찰 인력 등 4천876명 이달 증원…백신승인 인력 별도 반영
올해 경찰·교원·생활안전 국가 공무원 8천345명 늘린다

지난해 말 국가직 공무원 정원이 73만6천명에 육박해 역대 최다를 기록한 가운데 정부가 올해 경찰과 교원, 생활안전 분야 국가공무원 8천300여명을 늘린다.

이 가운데 보호관찰 등 분야에서 4천800여명을 이달 중 먼저 증원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승인과 관련한 한시 인력도 따로 반영한다.

2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중앙부처 공무원 증원 규모는 모두 8천345명이다.

이는 지난해 1만1천359명을 늘린 것과 비교해 3천14명(26.5%) 줄어든 것이다.

최근 국가공무원 공무원 증원 규모는 2018년 9천117명, 2019년 1만2천706명, 지난해 1천1만359명, 올해 8천345명 등이다.

지난해 말 문재인 정부의 국가직 공무원 정원은 73만5천909명으로 박근혜 정부 말의 63만1천380명보다 10만4천529명 많은 역대 최대 규모였다.

올해 8천345명을 늘리면 연말에는 정원이 74만4천254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올해 말 실제 정원은 긴급수요 반영 등으로 증감이 있을 수 있다"며 "지난해 말 국가직 공무원 정원은 그동안 증원한 것 외에 소방공무원 6만명가량을 국가직으로 전환한 영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경찰·교원·생활안전 국가 공무원 8천345명 늘린다

올해 분야별 국가공무원 증원 인원은 교원 3천613명(43.3%), 경찰 3천393명(40.6%), 생활안전 등 대국민 서비스 분야 1천339명(16.1%) 등으로 나뉜다.

교원은 비교과 교사 1천774명, 특수교사 1천124명, 유치원교사 728명 등 유치원과 교원확보율이 낮은 특수·비교과 중심으로 자리를 늘린다.

초·중등 교과교사는 학령인구 감소를 반영해 228명을 증원한다.

경찰 분야에서 증원하는 3천393명은 경찰 2천785명, 해양경찰 608명 등이다.

경찰은 의무경찰 폐지에 따른 대체인력 1천650명과 지구대·파출소 순찰인력 488명, 피해자보호 등 사회적 약자 보호 인력 206명, 마약범죄·과학수사 등 수사인력 144명 등을 증원한다.

해경은 의무경찰 대체인력 346명과 함정건조·장비수리 등 시설·장비 운영인력 83명, 해상교통관제센터(VTS) 및 상황실 등 교대인력 82명, 해양오염 및 수상레저 관리인력 78명 등을 늘린다.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국민안전·건강(488명), 국민편익 제고(415명), 경제(228명), 일자리창출(208명) 분야 위주로 증원한다.

정부는 올해 국가공무원 증원분 가운데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과 보호관찰 인력 등을 중심으로 4천876명을 2월 중에 반영하기로 했다.

이러한 내용을 위한 29개 부처의 직제 개정령안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이번에 증원하는 인력은 유치원·특수교사 등 교원(3천613명), 해경(516명), 전자감독 등 보호관(188명), 악의적 체납 대응(59명), 공익법인 투명성 강화(40명), 세무서 신설(20명, 부동산거래 탈세분석(13명), 출입국 외국인관리(13명), 철도·항공안전(12명), ASF 검역·방역(6명) 등이다.

정부는 내달 중으로 1천300명을 더해 1분기에 국가공무원 6천176명을 증원해 일선현장에 배치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코로나19 백신 국가출하승인 관련 전문인력 26명과 등 긴급 현안 대응에 필요한 인력도 한시 반영할 계획이다.

한창섭 행안부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올해 국가직 공무원 증원 대부분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인력"이라며 "공무원 증원이 대국민 서비스 향상으로 이어지도록 성과관리를 강화하고 정부조직과 인력 효율화 노력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경찰·교원·생활안전 국가 공무원 8천345명 늘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