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회의서 '국립학교 설치령' 개정안 의결
경상대·경남과학기술대 통합…다음 달 1일 경상국립대로 새출발

경상대학교와 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통합한 경상국립대학교가 다음 달 1일 출범한다.

교육부는 23일 국무회의에서 두 대학의 통폐합에 따라 탄생한 경상국립대 운영 사항을 담은 '국립학교 설치령'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경상대와 경남과학기술대는 지난해 5월 교육부에 자율적 통합을 신청했고, 교육부는 심사를 거쳐 지난해 11월 이들 대학의 통폐합을 최종 승인했다.

개정된 국립학교 설치령을 보면 두 대학은 다음 달 1일 자로 통합하게 되고 통합 대학 교명은 '경상국립대'로 확정됐다.

대학 내 과·담당관은 14개로, 행정실은 12개로 마련된다.

단과 대학은 20개, 일반대학원 1개, 특수대학원 11개, 학부 19개, 학과 88개로 구성되며 입학정원은 감축 없이 4천313명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양쪽 대학이 마련한 통폐합 이행 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상대·경남과학기술대 통합…다음 달 1일 경상국립대로 새출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