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고양시는 학교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한 '방역 지원 일자리 사업'에 총 300명을 신학기 등교에 맞춰 투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100억원의 일자리 기금을 활용해 이뤄진다.

고양시, 184개 학교에 방역 지원인력 300명 투입

시가 학교 방역 일자리 지원사업을 위해 지난달 4∼10일 신청을 받은 결과, 300명 모집에 776명이 지원했다.

선정된 300명은 지역 내 유치원 14곳, 초등학교 87곳, 중학교 43곳, 고등학교 37곳, 특수학교 3곳 등 184개 학교에 배정돼 하루 3시간씩 주 5일간 근무하게 된다.

활동기간은 3월 초부터 7월 말까지다.

주요 업무는 ▲ 소독 및 방역 ▲ 발열 체크 ▲ 거리두기 준수 점검 ▲ 외부인 출입 통제 등 학교 내 코로나19 생활 방역 활동을 맡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방역 효과를 높이기 위해 각 학교의 실제 여건을 고려해 학생 수 500명 이하 학교는 1명, 500명 이상은 2명씩 인원 배정을 차별화해 인력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

이재준 시장은 "학교 개학에 맞춰 방역 인력을 각 학교에 투입해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고양시는 지난해 학교방역 지원 일자리사업을 통해 180개 학교에 6∼12월 코로나19 방역 인력을 지원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