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북도 동물위생시험소는 대구지역 반려동물 109마리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보유현황을 조사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고 23일 밝혔다.

동물위생시험소는 경북대 생명과학부 이창의 교수와 공동으로 2020년 5~12월 대구지역 동물병원에 내원하거나 유기동물보호센터에 보호 중인 반려견 59마리, 반려묘 50마리에 대해 중화항체 시험법으로 코로나19 항체 보유현황 연구를 진행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