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울산시 남구 여천동 태광산업 석유화학2공장에서 설비가 두 차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산경찰청과 울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7분께 이 공장에 최근 새롭게 설치된 증발 회수시설이 1차 폭발했다.

주변에 근로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사고 여파로 현장 주변에 과산화수소 일부가 유출됐다.

폭발이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사고 수습이 진행되던 중 오후 7시 11분께 최초 폭발 지점에서 10∼15m 떨어진 지점에서 2차 폭발이 발생했다.

2차 폭발 때도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경찰 등은 신규 설치한 설비의 안전성을 테스트하는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피해 규모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