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태광산업 신규 설비 2차례 폭발…"인명피해 없어"

23일 울산시 남구 여천동 태광산업 석유화학2공장에서 설비가 두 차례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산경찰청과 울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7분께 이 공장에 최근 새롭게 설치된 증발 회수시설이 1차 폭발했다.

주변에 근로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사고 여파로 현장 주변에 과산화수소 일부가 유출됐다.

폭발이 화재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사고 수습이 진행되던 중 오후 7시 11분께 최초 폭발 지점에서 10∼15m 떨어진 지점에서 2차 폭발이 발생했다.

2차 폭발 때도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경찰은 최초 현장에서 30m 떨어진 지점에 설치했던 통제선을 60m로 이격해 설치하는 등 추가 폭발에 대비했다.

경찰 등은 신규 설치한 설비의 안전성을 테스트하는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피해 규모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