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 거쳐 올해 강남경찰서장 발령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찰이 서울 강남경찰서장(총경)의 비위 정황을 포착하고 감찰에 나섰다.

23일 경찰청은 박모 총경이 서울경찰청 지능수사대장으로 근무했던 2019년 및 지난해 부적절한 행동을 한 정황을 파악하고 대대적인 감찰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박 총경은 낮부터 술을 마신 뒤 오후 늦게 업무에 복귀하거나 사무실에서 술자리를 이어가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술자리에 수시로 여성경찰관들을 부른 정황도 직원들에 대한 감찰조사에서 드러났다.

이에 대해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박 총경이 술자리에 여성경찰관들을 불렀다는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데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총경은 서울청 지능범죄수사대를 거쳐 올해 강남경찰서장으로 발령받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