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경찰서장 '근무시간 음주' 의혹 감찰조사

서울의 한 현직 경찰서장이 과거 근무지에서 근무 시간에 술을 마셨다는 등 의혹으로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

23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경찰청 감찰담당관은 A총경이 서울경찰청 주요 수사 부서장으로 근무하던 2019∼2020년의 행적과 관련해 비위 의혹을 조사중이다.

A총경에 대해 제기된 의혹 중에는 낮부터 술을 마시고 사무실에서도 술자리를 가졌다는 내용과 술자리에 부하 여성 경찰관들을 불러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A총경은 연합뉴스 통화에서 "여경을 따로 불러낸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단계"라며 "감찰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