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체 채취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지속하는 가운데, 최근 이틀 연속 300명대 중반을 나타낸 데 이어 오는 24일 다시끔 400명대로 복귀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23일 0시부터 오후 6시 기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36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 집계(254명) 대비 82명 많은 것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오는 24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증가해 400명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전날엔 오후 6시 이후 103명이 더 늘어 최종 357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256명(76.2%), 비수도권이 80명(23.8%)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123명, 서울 117명, 경북 17명, 인천 16명, 광주 15명, 대구 13명, 부산 11명, 충남 7명, 경남 5명, 전북 4명, 울산·강원 각 3명, 충북·제주 각 1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설 연휴(2.11∼14) 때 300명대를 유지하다가 이후 사업장·의료기관 등의 집단감염 여파로 600명대까지 치솟기도 했으나 차츰 감소해 최근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1주일(2.17∼23)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21명→621명→561명→448명→416명→332명→357명을 기록했다.

다만 최근 확진자가 300명대로 떨어진 것은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커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에는 이르다는 분석이 나온다. 언제든지 확진자 규모가 다시 커질 수 있다는 얘기다. 실제 일가족·대학교·교회 등을 고리로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주요 감염 사례를 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227명으로 집계된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 사례에서는 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 제조공장 관련해서도 2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75명으로 늘었고, 지난 22일 첫 환자가 나온 광주 서구 라이나생명 콜센터와 관련해서는 이날 하루 직원과 가족 등 10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경기 고양에서는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일산서구 일산한사랑교회에서 2명 등 총 18명이 확진됐다. 이 교회에서는 지난 17일 50대 2명이 최초 확진판정을 받은 후 전수검사 등을 통해 확진자가 계속 늘어, 이 교회 관련 확진자는 신도 및 가족 간 감염 등을 포함해 총 25명으로 늘었다.

정부는 확진자 발생 상황을 주시하면서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조정안을 이르면 주말 직전 발표할 예정이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