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는 전남과 생활·경제권이 겹치는 서부경남과 동부전남 지역을 연계한 ‘남해안 남중권 발전전략’ 수립을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이번 공동연구는 지난해 9월 김경수 경남지사가 김영록 전남지사에게 여수~남해 해저터널 연결, 지리산권과 남해안권 관광 개발 등 공동 협력 사업 발굴을 제안하면서 이뤄졌다. 발전전략 연구는 주관사인 경남연구원이 광주전남연구원과 공동으로 올 12월까지 수행한다. 도는 추진 중인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과 함께 영남권, 남해안권이 하나로 연결되는 권역별 발전전략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진행할 계획이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