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0일(토) 테샛, 홈페이지(www.tesat.or.kr) 접수 중!
[문제] 기관투자가가 결산기를 앞두고 보유 주식의 추가 매수 또는 매도 등을 통해 수익률을 인위적으로 끌어올리는 행위를 무엇이라 하는가?

(1) 롱테일
(2) 오버행
(3) 쇼트커버링
(4) 윈도드레싱
(5) 프로그램매매

[해설] 윈도드레싱이란 기관투자가들이 분기 말 보유 주식의 평가액을 높이기 위해 평가가 이루어지는 날짜에 맞춰 보유 중인 주식을 추가로 매수하거나 매도하여 수익률을 인위적으로 높이는 것을 말한다. 미국에서는 윈도드레싱을 포트폴리오 펌핑(portfolio pumping)이라는 용어로 부르며, 주가조작을 위한 불법행위로 처벌 대상이기도 하다. 오버행이란 유가증권과 통화, 원자재 등의 공급과잉을 일컫는다. 주식시장에선 언제든지 매물화할 수 있는 대량의 대기물량을 말한다. [정답] (4)
[문제] 다음 중 독점적 경쟁시장의 특징으로 옳지 않은 것은?

(1) 생산자에 의해 제품 가격이 결정된다.
(2) 기업이 생산하는 제품은 기업마다 조금씩 다르다.
(3) 비가격경쟁이 많이 발생한다.
(4) 시장 내에 다수의 생산자가 존재한다.
(5) 기업은 시장가격에 대한 순응자(price-taker)다.

[해설] 시장은 판매자 수에 따라 완전경쟁, 독점, 과점, 독점적 경쟁 등으로 나눌 수 있다. 독점적 경쟁시장은 진입과 퇴거가 자유롭고, 다수의 기업이 존재하며, 개별 기업이 차별화된 재화를 생산하는 시장 형태다. 이에 따라 상품마다 상표, 디자인, 품질, 결제방식, AS 등에서 차이가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따라서 독점적 경쟁시장의 기업들은 독점만큼은 아니지만 해당 제품에 대해 소비자들에게 어느 정도 시장 지배력을 가진다. 독점적 경쟁시장의 기업은 시장가격에 대해 가격설정자(price maker)다. [정답] (5)
[문제] 다음 뉴스를 통해 유추할 수 있는 경제적 현상은 무엇인가?

●앵커 : 최근 아파트 가격을 잡기 위한 정부의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이들의 가격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합니다. 어떻게 된 것일까요? 박○○ 기자의 보도입니다.

●박○○ 기자 : 정부의 부동산 대책이 아파트 규제에 집중되면서 이에 대한 수요가 다세대·연립주택·오피스텔 시장에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최근 이들의 가격 상승률이 아파트 가격 상승률을 압도하고 있습니다.

(1) 자산효과
(2) 분수효과
(3) 풍선효과
(4) 피구효과
(5) 승수효과

[해설] 아파트 가격을 규제하는 정책으로 인해 다세대·연립주택·오피스텔 시장의 가격 상승률이 높아지는 현상을 풍선효과라 한다. 풍선효과란 풍선의 한 곳을 누르면 다른 곳이 불거져 나오는 것처럼 어떤 부분에서 문제를 해결하려 하면 또 다른 부분에서 문제가 생겨나는 현상을 나타낸다. 보통 특정 지역의 집값을 잡기 위해 규제를 강화하면 수요가 다른 지역으로 몰려 집값이 오르는 현상도 풍선효과에 속한다. [정답] (3)
[문제] 아래 그림은 택시 요금이 10% 인상될 경우 이용객이 감소되는 정도를 나타낸 것이다. 이 그림을 통해 알 수 있는 내용으로 옳은 것은?

[취업문 여는 한경 TESAT] 윈도드레싱

(1) 성인 여성의 택시수요에 대한 가격탄력성은 1이다.
(2) 승객 전체의 택시수요에 대한 가격탄력성은 1.2이다.
(3) 요금이 인상되었으므로 택시회사의 수입은 증가하게 될 것이다.
(4) 요금이 인상되면 고등학생이 택시이용으로 지출하는 총금액은 증가하게 된다.
(5) 요금이 인상되었더라도 성인 남성이 택시이용으로 지출하는 총금액에는 변화가 없다.

[해설] 수요의 가격탄력성은 0과 무한대 사이의 값을 가진다. 1을 기준으로 1보다 작으면 비탄력적, 1보다 크면 탄력적이다. 택시 요금이 10% 인상될 경우 성인 남성의 택시 수요에 대한 가격탄력성은 1이고, 성인 여성의 경우 0.5, 고등학생의 경우 2가 된다. 따라서 탄력적인 수요를 가진 고등학생의 경우 택시이용에 대한 총지출액이 감소하게 되고 성인 남성의 경우 수요의 가격 탄력성이 1이므로 총지출액의 변화가 없다. 주어진 자료로는 성인 남성, 성인 여성, 고등학생의 이용객 규모와 전체 탄력성을 알 수 없으므로 택시회사 수입의 변동도 알 수 없다. [정답] (5)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