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용인시는 오는 6월까지 기흥구 흥덕지구~성남 판교~서울 잠실역 노선과 기흥구 마북동~서울역을 운행하는 '경기 프리미엄 버스 2개 노선'을 추가 신설키로 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시는 또 아곡지구에서 양재시민의숲을 잇는 P9201번 버스 노선의 종점을 양재역을 거쳐 강남역으로 연장했다.

이는 출퇴근 교통 수요가 집중되는 곳에 예약형 버스를 운행해 출퇴근 편의를 높이고, 노선 조정을 통해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지하철로 환승할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시는 이와 관련해 지난해 말 아곡~판교테크노밸리, 서천~판교테크노밸리, 아곡~양재시민의숲을 잇는 경기 프리미엄 버스 노선 3개를 개통해 운행하고 있다.

한편 경기 프리미엄 버스는 MiRi플러스 앱을 통해 예약 후 승차할 수 있으며, 기본 이용요금은 3050원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들의 출퇴근 교통 편의를 높일 수 있도록 프리미엄 버스 노선을 추가로 신설하고 일부 노선을 조정했다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지역에 대해선 지속적으로 보완책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용인=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