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안성시와 중소기업의 생산공정 개선을 지원하는 ‘2021년 생산레벨업 지원사업’ 참여 기업을 오는 3월 19일까지 모집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생산레벨업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의 노후화되거나 비효율적인 생산공정 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과원은 올해는 총 11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며, 선정된 기업은 공정개선과 개발에 따른 소요비용의 60%를 기업 당 2400만원 이내에서 지원한다.


지원분야는 생산현장의 생산설비 및 공정개선 지원, 생산설비 정보시스템 구축, 제조장비 및 제품의 파손원인 진단ㆍ해결 등이다.

신청자격은 공고일 기준 본사 또는 공장이 안성시에 소재하고,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는 기업 중 2019년도 결산 재무제표 또는 2020년도 추정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이 150억원 이하인 중소기업이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이지비즈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 후, 관련서류를 경과원 남부권역센터로 우편 또는 방문 제출하면 된다.

지난해 생산레벨업사업은 총 12개사가 지원 받아 86억원의 매출증대와 13명의 고용창출 효과를 거뒀다.


유승경 경과원 원장은 “생산공정 개선은 원가 절감과 생산성 향상 등 기업의 매출 증대와 직결 된다”며, “본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남부권역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