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TV토론 맞대결…吳 '퀴어축제'엔 "다름 인정하고 존중"
나경원 "남탓 정치 하지마라" 오세훈 "총선책임론이 뼈아팠군"

국민의힘 서울시장 경선에 출마한 나경원 오세훈 후보가 23일 SBS 주최 TV토론에서 맞붙었다.

국민의힘 경선레이스의 1위를 다투는 두 주자가 1대1로 대결한 첫 방송 토론이다.

토론은 여야 맞대결을 방불케 할 정도로 가시 돋친 공방이 이어졌다.

오 후보는 토론 시작과 동시에 "1년짜리 보궐선거 시장인데, 현금을 나눠주는 정책을 많이 냈다"며 "1년 이내에 실현 가능한 공약이 혹시 있는가"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제가 서울시 예산을 잘 아는데, 서울시장이 쓸 수 있는 돈이 수천억 원이 안 된다"며 "이것저것 나눠주는 공약을 많이 내놓다 보니 지금 감당을 못하고 있다"고 몰아붙였다.

나 후보는 예산을 확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에 "왜 그렇게 소극적으로 시정을 하려고 하는가"라며 "전시의 서울시를 그렇게 이끌어갈 수 있을 것 같은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결국 시장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깎을 것은 깎는 예산 다이어트를 통해 충분히 재원을 마련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나 후보는 "저는 원내대표로서 그 자리에서 책임을 다했다"며 "그런데 오 후보는 총선 패배의 책임을 누구의 탓으로 돌리고 있다.

남 탓하는 정치로는 미래가 없다"고 반격했다.

그는 "본인의 총선 패배도 중국 동포 탓, 특정 지역 탓하는 것을 보고, 제 귀를 의심했다"며 "앞으로는 좀 스스로 책임을 지는 정치를 하라"고 짜증을 냈다.

오 후보는 "나 후보가 총선 패배 책임론 때문에 마음이 많이 상한 것 같다"며 "본인은 굉장히 뼈아팠겠지만, 정치는 결과와 책임"이라고 되받았다.

나 후보의 비판에 반박하는 과정에서 '퀴어 퍼레이드'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오 후보는 "첫째, 성 소수자 차별은 없어야 한다.

둘째, 서울시장이나 광화문광장 이용은 심의위원회가 결정할 문제다.

셋째, 저는 그들의 다름을 인정하고 존중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16일부터 이날까지 총 6차례의 1대1 토론을 진행해왔다.

나 후보와 오 후보의 이번 토론은 그 마지막 순서로, 이제 두 차례의 합동 토론과 여론조사만 남겨뒀다.

나경원 "남탓 정치 하지마라" 오세훈 "총선책임론이 뼈아팠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