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 떨어진 기온…충북 곳곳서 화재 잇달아

23일 쌀쌀해진 날씨 속에 충북 진천과 음성, 청주에서 화재가 잇달았다.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20분께 진천군 덕산읍의 한 우레탄폼 제조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2시간 넘게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1천㎡ 규모의 공장시설 절반이 불에 탔다.

소방당국은 오후 3시께 큰 불길을 잡은 뒤 잔불을 정리하는 중이다.

진천소방서 관계자는 "공장 안에서 펑하는 소리와 함께 불이 시작됐다"는 목격자 진술을 확보해 정확한 화재원인을 조사 중이다.

뚝 떨어진 기온…충북 곳곳서 화재 잇달아

오후 12시 40분께 음성군 삼성면 야산에서 불이 나 잡목 등 1천㎡를 태웠다.

산림당국은 인근에서 쓰레기 등을 태운 흔적을 확인해 실화 가능성을 조사 중이다.

앞서 오전 9시 4분께 청주시 청원구의 한 도로에서는 2.5t 화물차에 불이 붙어 20여 분만에 진화됐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요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