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안성시는 23일 죽산면사무소 공무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돼 면사무소를 일시 폐쇄했다고 밝혔다.

공무원 1명 확진된 안성시 죽산면사무소 일시 폐쇄

해당 면사무소 소속 공무원 A씨는 전날 평택시의 한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이날 확진됐다.

A씨의 감염 경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이에 따라 안성시 방역당국은 죽산면사무소를 일시 폐쇄하고 내부를 소독하고 있다.

면사무소 직원 20여명은 모두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조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