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65세 이상 고령층에게 화이자 백신을 먼저 접종할 수 있다는 정세균 국무총리 발언과 관련해 보건당국이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정경실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23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예방접종전문위원회에 '65세 이상 고령층에게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추가적인 임상시험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서 효과를 확인하고 접종하자'고 결정한 바 있다"며 "그 결정에 따라 추가적인 임상 결과가 나오기를 기다리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임상 결과에 따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든 화이자나 모더나 등 추후에 들어오는 백신에 대해 추가적인 논의를 거쳐 고령자에 대한 접종 백신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총리께서 말씀하신 화이자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3월에 화이자 백신이 추가로 도입되는 물량이 있기 때문에 만약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 결과를 확인하는 것이 늦어지더라도 화이자 백신 등으로 예방접종하겠다는 의미로 받아들이면 될 것 같다"고 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