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나경원 서울시장 경선 후보는 22일 재건축·재개발이 어려운 노후 저층 주택지의 주거 환경 개선을 위해 '환지형 주거정비방식'을 도입하겠다고 공약했다.

나 후보는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필지를 반듯하게 정리하고, 좁은 도로는 넓히고, 공원, 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충분히 지원한 뒤 주민들이 형편에 따라 스스로 주택을 신축이나 증축하도록 돕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나 후보는 또 "일정 규모 이상의 저층 주택지에 아파트 관리 수준으로 방범, 시설물 보수, 쓰레기 배출 등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스톱 마을 주택관리 시스템을 개발해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주택 공급 대책이 주로 아파트에만 집중돼 있는데, 서울시 전체 가구 중 절반가량이 아파트에 살고, 나머지는 단독주택과 연립주택, 다세대 등에 산다"고 공약을 준비한 취지를 소개했다.

한편, 국민의힘 여성정치아카데미 임원진은 이날 지지 결의문을 내고 "나 후보의 서울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노후 저층 주택지, 신축·증축 돕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