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사건' 이후 아동학대 대응 수위 높아져"
경찰청장 "공수처장 내일 예방은 기관협조 차원의 면담"

김창룡 경찰청장은 경찰 수사를 받게 된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이 23일 경찰청을 방문하는 것과 관련해 "순수한 예방"이라고 22일 밝혔다.

김 청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내가 수사에 직접적인 지휘를 할 수 없게 제한돼 있으니 기관 협조 차원의 면담이 되도록 할 계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당초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김 처장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으나, 새 검찰청법에 따른 검사의 수사개시 범죄에 해당하지 않아 서울 종로경찰서로 이관됐다가 결국 서울경찰청이 맡게 됐다.

김 청장은 또 "아동학대 사건을 처리하는 경찰의 집중도와 대응 수위가 과거보다 확실히 높아졌다"며 "다시는 '정인이 사건' 같은 참담한 사건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는 확고한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1월 1일부터 시행된 경찰의 책임수사 시스템으로 경찰서장 등 지휘관이 중요한 사건을 직접 지휘·관리한다"며 "아동학대 사건을 더 빈틈없이 수사하고 조치하는 기조가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청장은 최근 스포츠계로 번진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비대면으로 이뤄지는 학교폭력 사전 예방에 중점을 둔 대책을 비중 있게 마련했다"며 "학교에서 일어나는 폭력이나 성 범죄는 대상이 미성년자여서 교육청·학교·학부모와 긴밀히 협력해 수사할 것"이라고 했다.

김 청장은 올해부터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국가수사본부의 초대 본부장 인선과 관련해서는 "아직 최종 결론이 안 났다"며 말을 아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