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가덕신공항 특별법 철회 요구
"가덕신공항 안전·환경문제에 경제비용 부담"…환경단체 '반대'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최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의결된 데 대해 경남 환경단체가 특별법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22일 경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성과 환경 훼손, 경제적 비용을 이유로 가덕신공항 추진을 반대했다.

이들은 가덕신공항이 진해 비행장과 공역이 겹쳐 동시 운영이 불가능하고, 인근 김해공항·사천공항과도 조정이 필요해 항공 안전사고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부산신항을 오가는 대형선박과 충돌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또 해상과 육상을 연결해 활주로를 만드는 과정에서 지반 강도 차이에 따라 발생하는 부등침하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환경 훼손 문제도 지적했다.

대형선박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바다를 매립하고 활주로 표고 높이를 높일 때 대규모 토석이 필요해 환경 문제가 발생한다는 논리다.

이에 따라 지형 보전 1등급, 생태자연도 1등급 지역, 해양 생도 1등급 지역, 삼림유전자원 보호구역 등이 포함된 지역에 공사를 하게 된다고 추정했다.

대구와 숭어의 산란지이기도 한 가덕도가 매립으로 해류가 바뀌고 생태계 교란이 발생해 낙동강 하구 등에 전반적인 생태계 파괴가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부산시가 제시한 건설 비용 외에 공항 계류장과 청사 등 증설에 따른 비용, 토목공사 비용, 공항 접근 교통망 신설 비용, 시설 부대 경비 등 경제적 비용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부산시가 온실가스를 줄여나가자고 하면서 생물 다양성의 보고이자 중요한 탄소흡수원인 자연환경을 밀어버리고 온실가스 폭탄을 제조하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며 "당장 가덕신공항 특별법안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