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진전문대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 재선정

영진전문대는 22일 교육부로부터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에 재선정됐다고 밝혔다.

2018년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으로 선정됐고 다시 인증대학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따라 영진전문대는 올해부터 2년간 외국인 유학생 비자 발급 절차 간소화, 국제교류 관련 교육 정책과 사업상 혜택을 받는다.

교육국제화역량인증대학은 교육 국제화 전략, 국제교류 활동, 국제화 환경과 지원 인프라, 외국인 유학생 교육과 지원 등을 평가받아 선정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에도 올해 영진전문대에 중국 275명, 일본 52명, 베트남 10명, 우즈베키스탄 8명 등 모두 350여 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다닌다.

특히 일본인 유학생은 개교 이래 가장 많다.

영진전문대 관계자는 "내국인 재학생과 외국인 유학생 간 매칭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외국인 유학생이 한국 생활에 잘 정착하고 학업에 열중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