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위 출석…"'신현수 파동' 尹 의견 안 받아들여진 탓"
조남관 대검차장 "법무부-대검 안정적 협력관계 회복해야"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는 22일 "더 이상 인사와 관련해 법무부와 대검의 의견이 대립하지 않고 안정적 협력관계가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 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리는 검찰인사위원회에 참석하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번 중간간부급 인사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 측 의견을 반영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비친 것이다.

그는 "지난번 검사장급 인사 과정에서 발생한 민정수석의 사표 파문으로 온 나라가 시끄럽다"며 "그 원인은 장관과 총장의 인사 조율 과정에서 중앙지검장과 대검 부장을 교체해달라는 의견이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인사와 관련해 대검은 인사 정상화를 위한 광범위한 규모의 인사 단행을 요청했는데 법무부는 조직안정 차원에서 빈자리를 메우는 소규모 인사 원칙을 통보해왔다"고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대검에서는 현재 진행 중인 중요 사건의 수사팀과 중앙지검 보직부장들의 현 상태를 유지하는 한편, 사직으로 발생한 공석을 채우고 임의적인 '핀셋 인사'를 하지 말 것을 강력히 요청한 상태"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총장은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이상현 형사5부장,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 등의 유임을 강하게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차장검사가 언급한 '핀셋 인사' 대상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한동훈 검사장 사건 처리를 두고 대립해 온 변필건 형사1부장으로 추측된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지검장이 유임한 만큼 변 부장이 바뀔 것이란 관측이 강하게 제기돼 왔다.

한편 법무부는 이날 오전 검찰인사위원회를 비공개로 열고 중간간부급 승진·전보 인사를 심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