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도교육감 선거 출마 고민"…전·현 교육감 대결 성사 관심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 "'교육살리기 도민연합' 발족 준비"

장만채 전 전남도교육감이 내년 도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지역교육을 살리기 위한 대규모 조직을 발족하겠다고 밝혀 관심을 끌고 있다.

장 전 교육감은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지난해 전남의 수능 실력이 최하위를 기록하는 등 전남교육을 이대로 둘 순 없다"며 "전남 교육에 관심 있는 모든 분이 참여하는 가칭 '교육 살리기 도민연합' 발족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 전 교육감은 "이미 서부권 5개 군을 돌면서 교육계 인사들과 접촉하고,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며 "앞으로 전남 각 시군을 돌아보고 4∼5월 중 교육 살리기 도민연합을 띄우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장 전 교육감이 이 조직을 기반으로 내년 도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려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대해 장 전 교육감은 "주변에서 전남교육에 대한 책임감을 느끼라면서 도 교육감 선거 출마를 권유하고 있어 고민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교육 살리기 도민연합에 참여하는 인사 중 현 교육감에 대항할 수 있는 제3의 인물을 물색하는 게 일차 목표다"고 말했다.

장 전 교육감은 제3의 인물을 찾지 못할 경우 본인이 도 교육감에 출마하는 방안도 고민해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장 전 교육감이 내년 도 교육감 선거에 출마할 경우 재선 도전이 유력시되는 전교조 출신의 장석웅 교육감과 '전·현직 교육감 대결'이란 측면에서 교육계에 큰 관심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순천대 총장 출신인 장 전 교육감은 2010년 도 교육감에 당선된 후 재선을 했고, 3선 도전을 포기하고 2018년 민주당 전남지사 경선에 참여해 패배했다
지난해 총선 땐 전남 순천 국회의원 출마를 준비하다가 중도 포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