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거래 의혹' 경찰 수사에 "왈가왈부 적절치않아"
김진욱 "공수처, 연간 수사 3∼4건 가능…선별해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22일 향후 공수처가 한 해에 수사할 수 있는 사건 수를 3∼4건으로 전망했다.

김 처장은 이날 오전 정부과천청사에서 '다양한 사건이 공수처 1호 사건으로 거론되고 있다'는 취재진 질문에 "공수처 규모를 고려하면 큰 사건은 서너 달 정도 시간이 소요돼 납득할 만한 기준으로 사건을 선별해 (수사)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사 채용에 대해선 "오늘내일 중에 서류전형 결과를 발표하고 내달에 면접 일정을 진행하며 속도를 낼 것"이라고 예고했다.

예고대로 결격 사유가 없는 지원자 대부분에게 면접 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다.

오는 28일로 기한을 연장한 야당의 공수처 인사위원 추천과 관련해선 "아직 연락은 없지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수처의 운영 원리인 사건·사무, 공보규칙과 관련해서는 "내부적으로는 이달 중으로 시안을 마련하겠지만, 수사 시작 전까지만 완성하면 된다"며 외부 발표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시민단체가 주식거래 의혹에 대해 자신을 고발한 사건을 서울경찰청이 맡게 된 것에 대해서는 "기사를 보고 알게 됐다"며 "경찰에서 법리 등을 잘 검토할 것으로, 제가 왈가왈부하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공수처 출범 한 달에 대한 소회를 묻자 "국민 여러분께서 관심을 많이 주셔서 감사하고 과분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차분하게 지켜봐 달라"고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