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웃 주민 제지로 방화 막아
범행 이유 진술 거부 중
사건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사건 관련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별거 중인 아내 집에 불을 지르려 한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2일 현주건조물방화예비 혐의로 A(75) 씨를 현행범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께 광주 서구 한 아파트 거실에서 인화 물질인 휘발유를 뿌린 혐의다. A씨는 재산 문제로 별거하고 있던 아내 B씨의 집에 7년 만에 찾아가 이러한 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아내에게 "약을 먹기 위해 물을 달라"고 요구한 뒤 아내가 물을 가지러 간 사이 배낭에 들어있던 휘발유를 뿌렸다.

다행히 이웃 주민이 곧장 A씨의 행위를 제지하고 라이터 등을 빼앗아 경찰에 신고했다.

오랜만에 찾아온 남편의 수상한 행동이 불안했던 B씨는 이웃에게 함께 있어달라고 부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진술을 거부하는 A씨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