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해철 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이 22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여전히 커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전해철 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설 연휴 이후 600명대로 급증한 뒤 지난 사흘 동안 400명대를 보인 데 이어 오늘은 300명대까지 줄어들었지만 다소 불안정한 상황은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수도권 소재 대형병원과 제조업체 등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고 해당 지역을 중심으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확진자 발생 전후 현장조치가 미흡했던 점 등은 이번 집단감염의 단초를 제공해 아쉬움으로 남는다"면서 "관계 당국과 지자체에서는 유사 감염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관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중대본은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이상반응이 발생할 경우 신속하게 인과성 여부를 파악하는 등 책임 있게 대응할 것을 역설했다.

전해철 2차장은 "우리보다 앞서 백신 접종을 시행한 국가들에서는 예방효과가 확인되고 부작용 또한 경미한 수준으로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정부는 접종 이후 상황도 면밀하게 관찰하고 만에 하나 발생할 수 있는 이상반응에는 책임 있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미 기관별 역할, 대응절차, 역학조사 방법 등을 담은 세밀한 지침과 매뉴얼을 마련해 현장과 공유하고 있다"며 "이상반응이 발생하는 경우 그 인과성 여부를 빠르게 검토할 수 있도록 17개 시도별로 민관합동 신속대응팀 구성을 마쳤다"고 설명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