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설 연휴까지 지역사랑상품권 3조원어치 판매

행정안전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돕기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신속 판매에 나선 결과 올들어 설 연휴가 끝난 지난 14일까지 모두 3조원어치를 판매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당초 이 기간 판매 목표액 2조7천억원을 3천억원 초과 달성한 것으로, 올해 국비로 발행비를 지원하는 15조원어치의 20%에 해당한다.

지역별 판매액은 경기 4천828억원, 인천 3천984억원, 전북 2천670억원, 대전 2천400억원, 서울 2천342억원, 경북 1천805억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행안부는 지역사랑상품권 신속판매 실적 등을 고려해 하반기에 추가로 할인판매 비용을 지원하고 우수사례 등 성과를 평가해 인센티브 지급도 검토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올해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규모를 15조원으로 늘리고, 상품권 할인판매 차액 보전 등 발행비용으로 1조522억원을 지원한다.

한편 행안부는 지역사랑상품권 부정유통 방지를 위해 3월 중 전국 일제 단속 기간을 운영할 계획이다.

'상품권깡' 등 지역사랑상품권 불법 환전 행위에는 1차 위반 시 1천만원, 2차 위반 시 1천500만원, 3차 이상 위반 시 2천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게 돼 있다.

올들어 설 연휴까지 지역사랑상품권 3조원어치 판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