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첫 확진 후 12명으로 늘어, 대학 주변 마을 전수검사

충북 영동 유원대학교에 다니는 우즈베키스탄인 유학생을 중심으로 퍼지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지역사회로 확산했다.

꼬리무는 영동 대학발 코로나19…80대 원룸 주인도 감염

22일 영동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이 지역에서 2명이 추가 확진됐다.

20대 A씨는 유원대에 다니는 우즈베키스탄인 유학생이다.

이 지역 원룸에 사는 A씨는 방역당국의 전수조사 과정에서 확진됐다.

나머지 1명은 이 지역에서 원룸을 운영하는 80대 B씨이다.

B씨는 전날 확진된 우즈베키스탄 유학생이 사는 원룸의 주인이다.

B씨도 이 원룸에서 생활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전날부터 대학이 위치한 영동읍 설계리 마을회관에 선별진료소를 설치, 주민들을 대상으로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지난 20일 유원대에 다니는 우즈베키스탄인 20대 유학생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이날 현재까지 관련 확진자는 12명으로 늘었다.

영동군은 이 대학 외국인 학생 230여 명에게 검사 후 결과를 대학 측에 제출하도록 조처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