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예천 산불로 255ha 소실…축구장 357개 면적
헬기 46대·인력 1천600여명 투입해 진화 재개
[고침] 지방(안동·예천 산불로 255ha 소실…축구장 357개…)

경북 안동과 예천 등에서 발생한 산불로 축구장 357개 면적의 산림이 불에 탄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북도소방안전본부와 안동시·예천군에 따르면 전날 오후 안동과 예천에서 난 산불로 산림 약 255ha가 소실됐다.

안동 200㏊(200만㎡), 예천 50㏊(50만㎡), 영주 5ha(5만㎡)다.

통상 축구장 1개 면적을 7천140㎡로 계산했을 때 축구장 약 357개 면적에 달한다.

두 시·군은 각각 이날 오전 5시 50분, 오전 7시부터 진화 작업을 재개했다.

안동에서는 시 직원 527명, 경북도 관계자 200명, 산림청 등 유관기관 관계자 383명 등 1천110명이 소집됐다.

헬기는 약 30대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예천에서 예천군 직원 249명, 경북도 관계자 100명, 육군 40명 등 554명이 동원됐다.

헬기는 16대가 지원됐다.

안동에는 임동면 망천리 야산에서 전날 오후 3시 20분부터 발생한 산불이 주변으로 번지며 대응 2단계가 발령되고, 일대 주민 대피령이 떨어졌다.

같은 날 오후 4시 12분께 예천군 감천면 증거리 야산에서도 불이 났다.

바람을 타고 번진 산불로 대응 1단계가 발령됐으며, 소방당국은 예천뿐 아니라 산불과 인접한 영주시 장수면 일대 주민도 대피하도록 했다.

오전 7시 현재 진화율은 안동 30%, 예천 60% 등이다.

산림과 소방당국은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했지만 인근 주민들은 대부분 뜬눈으로 밤을 지샜다.

[고침] 지방(안동·예천 산불로 255ha 소실…축구장 357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