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자생의료재단 업무협약
생존 애국지사 한방주치의가 직접 찾아간다

생존 애국지사의 자택을 한의사가 직접 방문해 한방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국가보훈처는 22일 자생의료재단(사회공헌위원장 신민식)과 고령 독립 유공자 건강 지원과 예우를 위한 '생존 애국지사 한방주치의' 지원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인근 자생한방병원 병원장이 직접 생존 애국지사 자택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침 치료, 한약 처방 등 의료서비스를 지원하게 된다.

황기철 보훈처장은 한의사이자 독립유공자 후손인 신민식 위원장과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수서동 승병일 애국지사 자택을 방문해 협약을 체결하고 신 위원장이 승병일 애국지사를 직접 진료한다.

승병일 애국지사는 독립운동을 위한 비밀결사인 '혈맹단'으로 활동하다가 체포돼 옥고를 치르고 광복과 함께 석방됐다.

6·25전쟁 당시 육군 대위로 낙동강 방어 작전에 참전하기도 했다.

이런 공로로 2000년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자생의료재단은 2019년에도 보훈처와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해 매년 고등학생 100명에게 1인당 100만 원의 장학금을 지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