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수급자 신청 서류 대신 작성
전화번호 잘못 적어 수령 불편 겪자 흉기 휘둘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고시원에 사는 이웃에게 황당한 이유로 흉기를 휘두른 60대 남성이 구속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양천경찰서는 지난 20일 오후 2시께 양천구 신정동의 한 고시원에서 이웃 남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살인미수)를 받는 60대 남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피해 남성 B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B씨가 기초생활수급자 신청 서류를 대신 작성해줬다. 그러나 전화번호를 잘못 적어 수령에 불편을 겪자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동기는 명확하지 않아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법원은 이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