닷새 만에 다시 찾아가 유리창 파손
빨래방에서 난동을 부렸던 남성이 경찰 조사에 앙심을 품고 다시 찾아가 유리창을 부수는 등 또 난동을 부려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빨래방에서 난동을 부렸던 남성이 경찰 조사에 앙심을 품고 다시 찾아가 유리창을 부수는 등 또 난동을 부려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빨래방에서 난동을 부려 불구속 입건됐던 남성이 같은 장소에서 또 난동을 부려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22일 새벽 4시 동전 빨래방에서 유리창 등을 파손한 A씨에 대해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17일에도 같은 빨래방에 나타나 의자로 세탁기를 부수고, 소화기를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려 경찰 조사를 받았다.

건조기에 500원을 넣었는데도 빨리가 완전히 마르지 않았다는 게 난동의 이유였다. 당시 그는 빨래방 주인에게 전화해 "옷을 말려주지 않으면 때려 부수겠다. 죽이겠다" 등 거칠게 항의했다.

또 출동한 경찰에게 저항하다 테이저건을 맞고서야 난동을 멈췄고, 경찰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A씨를 불구속 입건했었다.

조사를 받고 풀려난 A씨는 앙심을 품고 닷새 만에 빨래방을 다시 찾아가 난동을 피웠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