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한경DB

감사원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진=한경DB

감사원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다.

감사원은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북촌로 감사원 별관의 시설안전감사단에 근무하는 직원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방역당국은 A씨가 근무하는 건물을 소독하고 나머지 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하는 등 즉각 조치를 위한 것으로 알려졌고, 확진자 외 나머지 직원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감사원 내 확진자 발생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데 대해 일각에서는 감사원이 행정안전부 정부청사 코로나19 대응 요령을 지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감사원 측은 해당 대응 요령은 정부서울청사나 정부세종청사 등 여러기관이 모인 집합청사에 적용되는 것으로, 감사원의 대응에는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