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성방송대학 논문…"정치·군사·경제 위기 해소해보려는 침략론"
북한 논문 "일본 독도강탈 야망은 현대판 침략 논리"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며 만든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인 22일 북한 대학교 사이트에 일본을 규탄하는 내용의 논문이 게재됐다.

김일성방송대학 사이트 '우리민족강당'에 게시된 논문 '일본의 독도강탈야망의 반동성'에는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이 과거 식민지 침략 논리의 '현대 개정판'이라며 비판하는 내용이 담겼다.

논문은 영유권 주장이 "20세기 초 조선에 대한 침략 책동의 한 고리로 벌어진 독도강탈 책동의 연장"이라면서 "절대로 허용될 수 없는 현대판 식민지 강탈론, 가장 악랄하고 반동적인 침략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은 "현시기 일본이 처한 심각한 정치·군사적 및 경제적 위기를 해소해보려는 극히 모험적인 침략론"이라고 지적했다.

논문은 "일본은 조선 민족과 국제사회의 공정한 여론과 양심적인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이성적으로 나오는 것이 좋을 것"이라면서 "아무리 잔꾀를 부려도 독도는 과거와 현재는 물론 앞으로도 영원히 조선 민족의 신성한 령토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1905년 1월 독도가 일본 영토라고 각의(閣議, 내각회의) 결정을 했고, 시마네현은 같은 해 2월 22일 독도가 시마네현에 속한다는 고시를 발표했다.

시마네현은 고시 발표일을 기념해 2005년 조례로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했고, 2006년부터 매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