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브라더스에 '오세훈-조은희' 조합 거론…"TV토론 후 지지율 변수"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경선에서 이언주·박민식 후보가 22일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함에 따라 서울시장 주자들의 움직임에도 관심이 쏠린다.

부산에서 1위를 달리는 박형준 후보를 추격하기 위해 두 후보가 '단일화 승부수'를 띄웠듯 서울에서도 확실한 1위를 차지하기 위해 후보들끼리 손을 잡을 수 있다는 것이다.

겉으로 드러난 판세와 상호 역학관계를 미루어 볼 때 만일 단일화가 시도된다면 오세훈·오신환 후보나 오세훈·조은희 후보 조합이 가장 유력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오세훈·오신환 후보는 한때 '오 브라더스'라고 불렸을 만큼 가까운 사이다.

오신환 후보가 2015년 서울 관악을 보궐선거에 출마했을 때 오세훈 후보가 전폭적인 지지로 힘을 실어줬다.

두 후보는 이번 경선에서도 나경원 후보를 향해 "나경영", "강경 보수" 등의 독설을 쏟아내며 공동전선을 구축해왔다.

'오세훈·조은희 조합'도 거론된다.

두 주자는 2010∼2011년 서울시장과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 손발을 맞춘 경험이 있다.

지난 16일 첫 1대1 토론에서 칭찬 일색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부산 단일화, 서울로 북상?…나경원 뺀 '3자동맹' 관심(종합)

물론 아직까지는 단일화 시나리오의 현실화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오신환 조은희 후보부터 이번 주 TV 토론을 앞두고 존재감 키우기에 주력하고 나섰다.

후보들은 일단 예외 없이 완주 의지를 보인다.

물밑에서 단일화를 놓고 진지하게 오가는 대화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신환 후보는 통화에서 "지금 상황에서 1대1 구도로 만들어 단일화 하지 않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조은희 후보도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지금껏 단일화에 대해 한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두세 차례 TV 토론을 거치고도 여론조사 지지율에 큰 변동이 생기지 않는다면 막판 뒤집기 내지 판흔들기를 위해 단일화 이슈가 부각될 수도 있다고 캠프 관계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한 캠프 관계자는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만드는 것이 정치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