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내부서 인정한 수사 전문가
문 대통령 재가 남아…임명 확실시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에 단수 추천된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초대 국가수사본부장에 단수 추천된 남구준 경남경찰청장. /사진=연합뉴스

경찰 수사를 총괄하는 국가수사본부장에 남구준 경남경찰청장(54·사진)이 사실상 확정됐다.

경찰청은 남 청장을 국수본부장으로 단수 추천했다고 22일 밝혔다. 남 청장은 경찰 내부에서 인정한 수사 전문가로 그동안 유력한 초대 국수본부장 후보로 거론돼 왔다.

국수본부장은 3만여명이 넘는 전국 수사경찰과 함께 18개 시도경찰청장을 총괄 지휘하는 등 책임성과 전문성이 중요한 자격 요건이다. 이와 관련 경찰청은 "그동안 적임자를 검토한 결과 내부에서 추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청은 앞서 지난달 1~11일 국수본부장 직위를 공개 모집한 결과 전직 고위 경찰관과 변호사 등 5명이 지원했지만 전문성을 고려해 결국 내부 인사를 택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국수본부장 선발 절차는 서류 심사→신체 검사→종합 심사→경찰청장 추천→대통령 임용 순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재가가 남아있는 상황이지만 경찰청이 청와대 등과 인선을 조율해온 점을 고려하면 임명이 확실시된다.

한편 1967년 경남 진주에서 태어난 남 청장은 경찰대(5기)를 졸업한 뒤 경남 창원중부서장,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 등을 거쳐 작년 8월부터 경남경찰청장직을 맡았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