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심 얕은 골프장 해저드서 시신 발견…경찰 "실족에 무게"(종합)

골프장에서 50대 남성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지난 15일 오후 3시 30분께 지역의 한 골프장 해저드(골프장 내 있는 웅덩이나 연못 등 장애물)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골프장 직원이 해저드에 엎드려 있는 A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해당 마을에서 혼자 살던 주민으로 골프장 관계자는 아닌 것으로 경찰은 확인했다.

현재까지 타살이나 유서 등 극단적 선택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해당 골프장 비회원인 A씨가 지난 11일 오전 4시께 인근 야산을 통해 골프장에 입장한 것을 확인했다.

해저드는 수심 50㎝, 폭 70m, 길이 150m로 경찰은 확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해저드 수심은 깊지 않지만, 해저드 주변에 1m 상당의 턱이 있다"며 실족한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A씨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를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