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세 박진우 씨 "계속 공부할 것"
올해 부경대 수석졸업자는 '세 아이 아빠'

47세의 ‘늦깎이 대학생’이 학점 4.47(만점 4.5)의 최고 성적으로 총장상을 받으며 졸업했다.

부경대는 전기전자소프트웨어공학과의 박진우 씨(47·사진)가 학위 수여식에서 최고의 학점을 받은 학생에게 주는 총장상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한국석유공사에서 일하고 있는 박씨는 지난 4년 동안 직장과 가정, 학업을 병행하면서 올해 3298명의 부경대 졸업생 중 성적 1위를 기록했다. 부산전자공고를 졸업한 박씨는 울산에서 직장생활을 하며 43세이던 2017년 부경대 미래융합대학에 입학했다. 그는 “지금 하지 않으면 영영 대학 공부를 할 수 없을 것 같아 입학을 결심했다”며 “직장생활과 학업을 병행하는 일이 힘들어 포기하고 싶은 적도 있었지만 참으며 공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야간과 주말, 온라인수업 등 성인 학습자를 위한 부경대의 맞춤형 학사제도를 통해 향학열을 불태웠다. 세 자녀의 아버지이기도 한 그는 “뒤늦게 공부에 재미가 생겨 부경대 산업대학원 전기공학과에 등록했다”며 “계속 공부하며 삶의 폭을 넓혀 가고 싶다”고 말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