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담팀 구성해 방안 논의
道 "올해 안에 해법 모색"
경상남도는 마창대교 통행료 인하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전담팀(TFT)을 구성했다고 22일 발표했다.

전담팀은 도와 창원시, 국토교통부, 경남연구원 등의 민자도로 전문가들로 구성했다. 도 전략사업과장이 팀장을 맡았고, 앞으로 민자사업 분야 회계사 등 전문가들도 추가로 보강할 예정이다.

도는 전담팀 구성과 함께 연 첫 회의에서 출퇴근 시간대 탄력요금 적용, 자금 재조달 등 통행료 인하 방안과 마창대교 주변 개발 상황, 교통량 변화 여건, 추진 일정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마창대교 통행료 인하에 대한 도민의 바람이 적극적으로 반영될 수 있도록 올해 해법을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현동~성산구 양곡동을 잇는 마창대교는 국도 2호선에 놓인 해상 교량이다. 2008년 6월 완공돼 유료로 운영 중이다. 소형차 기준 통행료가 2500원으로 전국에서 가장 비싸다. 교량 관리 운영권은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와 다비하나이머징인프라투융자가 공동 출자한 주식회사 마창대교가 2038년까지 갖고 있다.

과거 개통 당시 마창대교는 최소운영수익보장(MRG) 방식으로 운영해오다 2017년 재구조화를 통해 수입분할방식으로 변경됐다. 1761억원가량의 재정 절감을 이뤄냈다고 경상남도는 밝혔다. 개통 시 통행료는 2400원, 2009년 9월에 2000원으로 인하했다. 2012년부터 현재 요금인 2500원이 적용되고 있다. 운영사와의 협약에 따라 8년마다 500원씩 통행료를 인상하게 돼 있어 내년부터 3000원이 된다.

경상남도에 따르면 그동안 도가 재정지원금으로 부담한 금액은 약 958억원이다. 협약대로 요금 인상이 이뤄지지 않으면 도는 약 2000억~3500억원의 재정지원금을 추가로 부담해야 한다. 예상 통행량에 미달하면 도가 일정 금액을 부담하도록 협약을 맺었기 때문이다.

도 관계자는 “도의 재정지원금 증가는 결국 도민의 부담 증가로 이어진다”며 “이 때문에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마창대교를 이용하는 도민의 이용 요금 부담도 낮출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