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은 95.7% 동의…26일부터 요양병원·시설 등 접종 시작
대전·세종 코로나19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 93% "백신 맞겠다"(종합)

오는 26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대전·세종지역 우선접종 대상자의 93%가량이 접종에 동의했다.

22일 대전시와 세종시에 따르면 대전은 지난 20일 기준 우선접종 대상인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시설 입소·종사자 9천873명 가운데 93.7%인 9천247명이 접종 의사를 밝혔다.

요양병원 6천76명 중 5천611명(92.3%), 요양시설 3천797명 가운데 3천636명(95.8%)이다.

세종에서는 우선접종 대상자 1천474명 가운데 이날 기준 요양병원(6곳) 98.3%, 요양시설(14곳) 95.5%, 감염병 전담병원(1곳) 89.0% 동의율을 보였다.

전체적으로는 92.9%이다.

충남지역 우선접종 대상 1만6천973명 중에는 1만6천259명(95.7%)이 백신 접종에 동참하겠다고 답했다.

전국 평균(93.8%)보다 2%포인트가량 더 높은 수준이다.

특히 태안·예산·논산의 백신 접종 동의율은 100%였다.

대전시와 세종시는 의료진이 상주하는 요양병원에서는 자체 접종을, 요양시설은 협약을 맺은 촉탁의나 보건소 방문팀이 방문해 접종토록 할 방침이다.

오는 24일까지 병·의원에 디지털 온도계, 응급의약품, 백신 전용 냉장고, 접종 준비 및 접종 후 관찰 공간, 응급 대응체계 구축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