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 람 행정장관 등 홍콩정부 관리들 중국 시노백 백신 접종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 등 홍콩 정부 관리들이 22일 중국 제약사 시노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

람 장관과 테레사 청 법무장관, 존 리 보안장관 등은 이날 중앙도서관에 차려진 접종센터에서 홍콩에 처음 들어온 코로나19 백신인 시노백 백신을 맞았다.

이들의 접종 모습은 TV를 통해 생중계됐다.

홍콩에는 지난 19일 코로나19 백신 중 처음으로 시노백 백신 100만 회 분이 들어왔다.

홍콩은 26일부터 전 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을 할 예정이다.

의료진과 항공기 승무원, 60세 이상 취약계층 등이 우선 접종 대상이다.

중국 푸싱(福星)제약-독일 바이오엔테크(BioNTech)의 백신은 이달 말 공급될 전망이다.

인구 750만 명인 홍콩은 앞서 시노백과 바이오엔테크,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와 각각 750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 구매 계약을 체결해 총 2천250만 회분의 백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